다양한 생활정보

586세대 뜻

득이씨 2023. 1. 22. 10:24
320x100

586세대 뜻

안녕하세요. 

최근 사회면, 정치면 뉴스를 접하게 되면 586세대라는 용어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자세한 뜻은 몰라도 대충 어느 세대를 가리키는지 아실 수 있는데요. 시간의 흐름에 따라서 새로운 문화가 나타나고 자리 잡으면서 그 당시의 세대를 뜻하는 신조어가 생겨나기도 하죠. 과거에는 X세대, 신세대, N세대 등등 다양한 신조어가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586세대는 구체적으로 어떤 세대를 뜻하는 것일까요? 이번 시간에 한 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586 세대란?


586세대는 1960년대에 태어난 80년대의 학번으로 대학생활을 한 현재의 50대를 의미하는 말입니다. 586세대는 민주화 운동을 주도하고 운동권에서 활동한 대한민국의 한 세대를 의미하는데요. 8과 6은 학번과 출생연도를 의미합니다. 이제는 넓은 의미로 사용을 하기 때문에 60년대에 태어난 사람들을 의미한다고 생각하시면 이해하기 쉬우실 것 같습니다. 

현재 정치권에서는 어떤 세대가 가장 피해를 보았고 또 어떤 세대가 가장 이득을 보았는지가 중점으로 논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정권에서는 50대와 60대의 비율이 상당히 많죠. 그렇기 때문에 한쪽에서는 젊은 층의 리더가 정치를 이끌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세대를 지칭하는 말 중 586세대와 더불어 주목받는 세대가 바로 MZ세대죠.

 

 

320x100


MZ세대란?


MZ세대는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 + Z세대를 합친 용어입니다. 평균적으로 20대, 30대 초반까지의 사람을 말합니다. 한편에서는 1980년대생부터 따지기도 하지만 그렇게 되면 MZ세대의 범주가 넓어지고 정확히는 요즘 사람들인 2030 세대를 일컬어 부르는 말입니다.

컴퓨터의 보급, IT의 발달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사회의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세대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사회 변화에 따라서 삶에 대한 가치관이 달라지면서 그 특징으로 인해 세대 갈등과 대립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운동권 세대인 586세대는 공동체를 중요시 여기고 스스로 배우고 확장시켜 가는 세대였다면 MZ세대는 개인의 권리와 기회를 중요시하고 불공정에 민감하며 확실하고 체계적인 지시를 바라기 때문에 충돌이 일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586세대와 MZ세대


보통 586세대와 MZ세대는 1세대가 차이 납니다. 대략 30년 정도입니다. 부모 자식 간의 관계정도입니다. 그만큼 두 세대는 극명한 차이점도 있고 애증의 관계도 있습니다. 당연히 기성세대인 586세대와 현재의 트렌드 중심은 MZ세대는 서로 이해하지 못하는 부분이 분명히 존재하는데요. MZ세대가 586세대를 꼰대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또 반대로 586세대는 MZ세대를 바라볼 때 그들의 소비 문화나 삶을 대하는 태도가 한심하거나 만족스럽지 못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이것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당연히 두 세대가 살아온 시대는 너무 다르고 그에 따른 가치관도 다를 수밖에 없는데요. 그럼에도 확실한 것은 두 세대는 부모와 자식간의 관계로 사회를 구성하는 입장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애증의 관계이자 서로를 품어야 하는 그런 관계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두 세대의 갈등이 좁혀지지 않는 이유는 서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기 때문인데요. 어른들은 디지털 기기를 사용하는 것보다는 활자가 더 익숙하고 편합니다. 요즘 MZ세대를 이해하기 위한 책까지 등장하면서 사회적으로나 문화적으로나 변화와 적응이 빠르게 이루어진다는 사실 또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간략하게 정리해 드리겠습니다. 586세대는 60년대에 태어난 현재 50대를 의미합니다. 그리고 MZ세대는 이제 사회에 발을 들인 1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을 의미한다고 이해하고 계시면 될 것 같습니다.

오늘은 정치용어인 586세대, 그리고 MZ세대와의 관계 등에 대해서 살펴보았습니다, 궁금한 분들에게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정보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앞으로 다양하고 유익한 정보글 많이 포스팅하도록 하겠습니다. 

 

모두 좋은 하루 보내세요!

300x250